Breaking News

요즘 남자들의 ‘원픽’ 팬츠, ‘슬로웨어’에 있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이탈리아 스마트 캐주얼 브랜드 슬로웨어(Slowear)가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 매력적인 컬러, 우수한 착용감을 갖춘 ’21년 봄여름 시즌 팬츠 신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슬로웨어의 팬츠 라인 인코텍스(Incotex)는 완벽한 핏과 남다른 편안함을 앞세워 30~40대 남성 소비자 사이에서 ‘인생 팬츠’로 입소문이 나면서 지난 2월 매출(2/1~2/28)이 전년 동기 대비 24% 신장했다.

슬로웨어는 올 봄여름 시즌 대표 팬츠 상품으로 인코텍스의 ‘서머 사틴 팬츠(Summer Satin Pants)’를 내놨다.

서머 사틴 팬츠는 고급스럽고 부드러운 사틴 조직의 소재로 제작됐고 가먼트 다잉 기법을 통해 빈티지한 색감을 낸 상품이다. 지난해 완판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구매 고객의 만족도가 높아 전체 상품 중 재구매율이 가장 높다.

재킷, 점퍼, 셔츠, 티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과 잘 어우러져 클래식, 캐주얼 분위기를 모두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도 높다.

컬러는 그레이, 베이지, 네이비, 화이트, 옐로우, 스카이 블루로 출시됐다.

또 슬로웨어는 인코텍스의 기술력이 집약된 ‘로얄 바타비아 팬츠(Royal Batavia Pants)’를 한층 다양한 핏과 컬러로 선보였다.

자체 개발한 로얄 바타비아 소재를 활용해 부드러운 촉감과 내구성을 갖춘 것은 물론, 식사 전후의 미세한 사이즈 변화를 고려해 1인치 여유를 주는 허리 뒷편 V 스플릿, 셔츠를 바지 안에 넣어 입었을 때 셔츠의 움직임을 방지해주는 허리 안쪽 라이닝, 벨트가 정가운데 위치하도록 잡아주는 벨트 후크 홀더 등 편안한 착용감과 깔끔한 핏을 위한 기술력까지 담았다.

특히 올해는 다양한 체형의 남성들이 부담없이 편하게 입고 싶어하는 니즈를 반영해 기존 슬림핏 외에 허벅지와 밑단이 비교적 여유 있는 레귤러핏을 새롭게 선보였다.

컬러는 아이보리, 화이트, 라이트 그레이, 차콜, 네이비, 카키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이외에 슬로웨어는 통기성이 우수한 리오셀(lyocell), 탄탄한 짜임의 개버딘(gabardine), 은은한 광택이 나는 비스코스(viscose)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팬츠를 출시했다.

나윤선 슬로웨어 팀장은 “슬로웨어의 인코텍스 팬츠는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 고품질 소재, 매력적인 색감, 편안한 착용감을 두루 갖춰 한번 입어보면 다시 찾게 되는 ‘최고의 팬츠’라는 평을 받고 있다” 라며, “올해는 한층 다양한 소재와 컬러, 핏으로 출시돼 더 많은 국내 남성 소비자들이 인코텍스 팬츠의 매력에 푹 빠지기 바란다” 라고 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