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曺永一 칼럼

바로가기
바로가기
반갑지 않은 선거의 계절이다. 코로나 공황에 살기가 팍팍한데 ‘문제인 아바타’, ‘이명박 아바타’가 입에 칼을 물고 건곤일척(乾坤一擲) 대판 승부를 벌이고 있다. 누가 옳고 그름을 떠나 원리주의 정치 세력들이 또다시 극단적인 진영 논리로 국민을 내편, 네편 으로 갈라놓고 있다.이른바 친문, 반문 두 원리주의는 자기만 옳고 남의 비판이나 의문을 배척하는 고약한 속성을 갖고 있다. 협상과 타협보다 사사건건 대립과 갈등을 유발해 국민의 정치 혐오감을 부추기고 있다. 코로나 와중에 전 세계 모범을 과시한 지난해 총선에서여당에 압승을 안겨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