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내수 패션 경기에도 봄이 왔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코로나 불황 터널에 갇혔던 내수 패션 경기가 서서히 기지개를 펴고 있다.특히 지난 1년 여 동안 꿈쩍 않던 남, 여 정장류 매출이 살아나기 시작해 경기 회복을 실감케 하고 있다.업계에 따르면 코로나 불황터널에 갇혀 꿈쩍 않던 내수 패션경기가 3월 들어 봄 상품 매기가 현저히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불황 중에도 타격을 받지 않았던 아웃도어와 골프웨어 뿐 아니라 예식과 입학식이 사라지면서 사실상 패닉상태에 빠졌던 신사․여성 정장 까지 완연한 회복 국면을 보이고 있다.국내에서도 코로나 백신이 늘어나고 봄을 맞아 소비심리가 서서히 회복된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