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성안· 성안합섬 경영 정상화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구 섬유 업계의 간판 기업인 (주)성안 (대표 박상태)의 계열 화섬 메이커인 성안합섬(대표 박상원)에서 충격적인 200억 원 규모의 경리 부정이 발생해 회사 경영에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경영진이 손실을 슬기롭게 수습하며 정상 경영에 진입하고 있다.특히 이번 성안합섬의 거액 횡령 사건을 계기로 일각에서 제기되어온 성안· 성안 합섬 법정관리 신청 설은 사실무근이며 앞으로도 실현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관련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폴리에스테르사 전문 메이커인 성안합섬은 최근 수년간에 걸쳐 회사 경리 부장이 200억 원 규모의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