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추신수 선수도 애정하는 강인한 매력의 ‘로저드뷔’

바로가기
바로가기
<사진제공=MK스포츠>

신세계 그룹의 신생 야구단 SSG 랜더스에 합류한 추신수 선수가 자신에게 등번호 17번을 양보한 이태양 선수에게 고가의 시계를 선물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MK스포츠>

지난 11일, 추신수 선수는 프로야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연습 경기가 끝난 뒤 이태양 선수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시계를 선물로 전했다. 이는 추신수가 ‘프렌드 오브 더 브랜드(Friend of the Brand)’로도 활동했던 스위스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 ‘로저드뷔(Roger Dubuis)’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입국 전 미국에서부터 로저드뷔 한국 관계자와 함께 직접 제품을 선정하고 사전에 구입 비용을 모두 지불, 입국 후 로저드뷔 부티크에서 손수 제품을 수령해 전달하는 등 미리부터 심사숙고하여 준비했다는 후문. 해당 시계는 45mm 직경의 ‘엑스칼리버 에센셜’ 모델로, 뛰어난 경량성을 자랑하는 블랙 DLC 티타늄 소재로 만들어져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할뿐 아니라 블랙과 레드 색상의 강렬한 조화가 돋보이는 다이얼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 시계의 가격은 2천1백7십만 원.

<사진제공=(왼쪽) MK스포츠, (오른쪽) 로저드뷔>

추신수 선수가 본격적인 국내 활동을 위해 지난 25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을 당시에도 여전히 그의 손목에는 ‘로저드뷔’ 시계가 올려져 있었다. 평소에도 특유의 대범한 디자인에 이끌려 애용한다고 밝힌 바 있는 그는 이 날도 개인 소장품인 로저드뷔의 ‘엑스칼리버 스켈레톤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 모델을 착용했다. 39mm 직경의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싱글 플라잉 투르비옹’ 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엑스칼리버 스켈레톤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의 스트랩을 흰색 앨리게이터 스트랩으로 교체한 것으로 밝혀졌다. 핑크 골드 소재로 제작되어 우아하면서도 웅장한 느낌을 선사하는 45mm 직경의 이 시계는 2015년 11월 추신수 선수가 로저드뷔의 ‘프렌드 오브 더 브랜드’로 위촉되었을 때도 착용했던 것으로, 투시성을 강조한 로저드뷔의 현대 스켈레톤 매커니즘이 표현하는 기술적 정교함과 구조적이 예술성이 돋보이는 시그니처 모델이다. 이 시계의 국내 가격은 3억 8천7백5십만 원이다.

<사진제공=(왼쪽) MK스포츠, (오른쪽) 로저드뷔>

이렇듯 평소 추신수 선수가 로저드뷔를 애용하는 모습에 대한 화답으로 로저드뷔는 지난 2016년 추신수 선수에게 헌정하는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투르비옹 추신수 에디션’을 출시하며 특별한 관계를 증명하기도 했다. 특히 28피스 한정판 중, 그의 등번호이기도 한 17번이 새겨진 에디션을 증정해 더욱 상징적인 의미를 더했다. 17번은 그가 초등학생 때부터 사용해온 번호로, 선수 개인적으로도 남다른 숫자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그가 당시 소속되어 있던 텍사스 레인저스의 상징색인 레드와 블루를 내부 베젤 링과 플랜지, 스트랩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2016년 추신수 선수에게 이 에디션을 직접 전달하기 위해 특별히 방한하기도 했던 로저드뷔의 前 CEO 장 마크 폰트로이는 당시 ‘추신수 에디션과 같이 개인 헌정 제품을 개발, 출시한 것은 로저드뷔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희소성, 대담성, 장인정신이라는 브랜드의 가치와 열정을 공유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하기도 했다. 추신수 선수 또한 로저드뷔의 ‘프렌드 오브 더 브랜드’로 활동한 이후에도 후배에게 줄 선물로 로저드뷔를 선택했을 정도로 여전히 로저드뷔 시계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고 있다.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끝없이 도전하는 로저드뷔와 본인에게 비슷한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추신수 선수. SSG 랜더스의 소속으로써 그가 보여줄 활약이 기대되는 바이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