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빈폴액세서리, ‘친환경 상품’ 출시

바로가기
바로가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액세서리(BEANPOLE ACCESORY)는 지속가능성의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호두 니트백’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해부터 지속가능기업으로서 거듭나는 차원에서 협력사와 함께 인권 및 환경 보호와 관련된 공통 원칙을 공유하고 실천해 나가고 있다.

특히 빈폴을 중심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는 동시에 친환경적 시스템 구조를 정착시키는 차원에서 친환경 상품 출시를 이어가고 있다.

빈폴액세서리는 올 여름 시즌을 앞두고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를 사용해 ‘호두 니트 버킷백’을 선보였다.

‘호두’ 모양으로 디자인해 동글동글 귀엽고, 레드, 브릭, 블루 등 컬러풀한 컬러를 활용해 여름 시즌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귀여운 복조리 형태와 컬러 블록 배색을 가미해 엣지있는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적당한 크기로 스마트폰, 지갑, 화장품 등을 넣을 수 있고, 바닥 짜임이 튼튼해 쳐지거나 형태가 무너지지 않아 니트백의 단점을 보완했다.

또 스트랩을 손목에 끼워 가볍게 들거나 어깨에 걸쳐 숄더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고 니트 소재로 만들어져 가볍다.

한편 빈폴액세서리는 미국 국제 안전 규격 기관의 친환경 품질인증(그린카드)을 획득한 ’’나무백’도 내놨다. 일반적인 가방 소재 대비 제조 공정에서 물을 적게 사용하고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환경 친화적 소재로 제작됐다.

빈폴액세서리 나무백은 여름 시즌 가볍고 청량감이 묻어나는 메쉬 소재로, 소재의 짜임 이 숲의 울창한 나무를 연상시키는 상품이다. 옐로, 레드, 그린, 블루, 화이트 등 원색 컬러가 돋보이는 스트라이프 패턴의 상품 뿐 아니라 깔끔한 솔리드 베이지 컬러로도 출시됐다.

가죽 가방 대비 무게가 40% 수준으로 가볍고, 생활방수 기능까지 갖춰 오염이 적고 관리가 편리하다.

이상우 빈폴액세서리 팀장은 “MZ 세대는 가치 소비에 대한 긍정적 구매 태도를 형성하고 있어 친환경 상품에 대한 관여도가 높다” 라며 “빈폴액세서리는 지속가능성의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할 것” 이라고 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