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200억 횡령 성안합섬 경리부장 묵비권

바로가기
바로가기
<�속보> 화섬 메이커인 성안합섬(대표 박상원)의 200억 횡령 사건의 주범인 李 某 경리부장이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李씨가 범행 동기와 사용처에 대한 추궁에도 계속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수사당국이 진상 규명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李 某 전 경리부장은 성안합섬 재직 중 회사 돈 200억 원을 횡령하고 잠적해 울산에서 은신해 오다 경찰 수사팀에 의해 검거돼 조사를 받아오다 묵비권을 행사하는 바람에 뚜렷한 범행 동기와 횡령 금액 사용처를 정확히 밝히지 못한 채 검찰로 이첩했다.李씨는 검찰에서도 여전히 묵비권을 행사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