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불가리 코리아, 세이브더칠드런 통해 학대피해아동 지원

바로가기
바로가기
<사진제공=불가리코리아,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컬렉션>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BVLGARI) 코리아는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을 통해 학대피해아동 쉼터(이하 ‘쉼터’)를 지원하기 위해 1억 2천만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불가리는 2009년부터 국제 아동 권리기관 세이브더칠드런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소외된 아동들을 위한 교육 및 긴급 구호, 빈곤 퇴치, 역량 개발에 후원해 오고 있다. 기금 모금을 위해 비제로원 디자인을 적용한 스털링 실버와 블랙 세라믹 소재의 세이브더 칠드런 컬렉션과 2019년 파트너십 10주년을 기념하며 새롭게 선보인 불가리 불가리 디자인 모티브의 세이브더칠드런 펜던트 출시했고,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세이브더칠드런 기금으로 전달해왔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불가리는 1억 달러를 기부하였으며, 전 세계 300만 명 이상의 아동과 청소년들의 삶을 변화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불가리 그룹이 12년간 펼쳐 온 후원 활동에 이어, 국내 아동들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을 하고자 불가리 코리아가 처음으로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를 통해 국내 학대피해아동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지난 2월 진행하였다. 이와 관련, 국내 불가리 백화점 스토어와 공식 온라인 스토어(www.bulgari.com/ko-kr) 에서 2월 한 달간 판매된 전체 세이브더칠드런 컬렉션 수익금의 50%, 총 1억 2천만원을 학대피해아동을 위한 지원사업에 후원하기로 결정하였다. 특히, 최근 몇몇 사례를 통해 조명된 아동학대 피해는 최근 5년간 2배 이상 증가되었으며, 특히 코로나로 인해 더욱 심화된 경제적 어려움과 아동의 등원교가 제한되어 학대 피해 또는 방임 가정이 많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다수의 아동학대사건이 드러남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아동학대 대응방안으로 즉각분리제도 강화 계획을 발표했으며, 학대피해아동을 일시 보호하며 심리, 정서 회복을 지원하는 쉼터의 역할 역시 중요해졌다. 그러나 아직 국내는 이러한 쉼터의 숫자가 부족하고, 시설도 미흡한 부분이 많다. 불가리 코리아는 이러한 학대피해아동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는 쉼터와 정서적 안정 및 사회 적응 능력 향상을 위한 심리 치료 등 다각도의 지원 활동을 알아보았고, 이는 학내피해아동 쉼터 지원사업으로 이어졌다.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학대피해아동 쉼터 이전에 필요한 기금을 지원 받은 울산 지역의 쉼터는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인접한 곳에 위치해 있고 아동의 심리치료를 위한 치료실 역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일부를 사용하고 있어 학대행위자와 학대피해아동이 마주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번 지원으로 아동의 회복을 위한 독립된 공간을 확보하고 아동의 심리 치료사가 상주할 수 있으며, 24시간 아동을 돌보는 쉼터 종사자들을 위한 휴식 공간이 마련된 쉼터로의 이전이 진행된다.

울산 지역의 쉼터 관계자는 “쉼터에 미취학 아동부터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아이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보니 좀더 쉼터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이 절실히 필요하다. 또 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의 온라인 학습을 위한 IT 기기 지원이나 미취학 아동에게는 요즘 양육자들처럼 다양한 온라인 학습프로그램을 통해 한글 공부 등 이뤄지면 좋겠다.” 며 “새롭게 마련된 쉼터로 이미 상처받은 아이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공간에서 치료와 생활이 이루어지고, 더 많은 피해 아동들의 쉼터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불가리 코리아는 학대피해아동들을 위한 쉼터 설립에 더해 장기적으로 아동들의 삶과 교육의 기본적이 권리들이 보장받을 수 있는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