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면 니트 원단 밀 ‘외화내빈’ 심했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면 니트 원단 업체의 외화내빈(外華內貧)이 예상보다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오더가 넘쳐 공장을 풀가동해도 폭등한 면사 값을 반영하지 못해 적자폭이 급증했기 때문이다.관련 업계에 따르면 면· 혼방 원단 전문 메이커들은 거래선인 미국 유통업계와 의류 벤더의 오더 폭탄이 떨어져 국내나 베트남에 있는 공장을 풀가동해 외형은 늘어났지만 작년 10월 이후 치솟는 면사 값을 바이어 측에 반영하지 못해 내부적으로 손실 폭이 예상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미국 거래선과 계약이 1년 또는 2년에 가까운 장기오더 이어서 계약한 내용을 중간에 파기 하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