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曺永一 칼럼】

바로가기
바로가기
저승길 마지막 입는 수의(壽衣)에는 주머니가 없다. 억만 장자보다 더한 경만(京萬. (兆의 만배) 장자도 황천길에 동전 한 닢 가져갈 수 없다는 것이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위대한 사람은 크고 담대하게 돈과 명예를 남겼다.작고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족이 낼 상속세와 사회 환원 재산 규모에 전 세계가 놀라면서 한편으로 황금알을 낳은 거위의 배를 갈랐다고 비웃고 있다. 유족이 낼 상속세 12조 5000억 원은 이 땅에서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이며 세계에서도 유례없는 규모다. 1조원 규모의 의료 기부 또한 대한민국 어느 기업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