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내년 최저임금 동결 명분 차고 넘친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내년에 적용할 최저임금 결정을 둘러싸고 노사간의 힘겨루기가 시작된 가운데 코로나19로 빈사 상태인 섬유 업계는 동결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속된 코로나19로 파산의 불길에 휘말리고 있는 섬유생산 현장에는 현행 임금으로도 기업 존립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저 임금을 더 올리면 기업 문 닫으라는 강요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이에 대해 사용자측은 “지난 4년간 최저임금 인상률이 16.4%, 10.9%, 2.9%, 1.5%나 올라 기업의 지불능력을 넘어섰다”고 반박했다,특히 섬유 사업장은 가뜩이나 경쟁력을 잃고 도산업체가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