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曺永一 칼럼

바로가기
바로가기
반도체가 한국 경제를 먹여 살리고 있다. 60,70년대는 섬유가 그 역할을 했다. 반도체가 산업의 쌀로 등장 하면서 패권을 잡기위해 각국이 앞 다퉈 수천조원을 투자하고 있다. 삼성과 하이닉스 등 K반도체도 2030년 까지 무려 510조원을 투자한다.올해 우리나라 전체 예산 585조와 버금가는 액수다. 정부도 반도체 강국을 위해 팔소매를 걷었다. 역대급 세금 감면 혜택을 선언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오랜만에 들어본 통 큰 결단이다. 섬유 산업에도 반도체 지원의 100분의 1만 베풀어도 80여만 명 일자리가 흔들리지 않을 수 있을텐데 아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