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코드그린, 월 방문자 수 12만 명 돌파

바로가기
바로가기

친환경 패션 브랜드 ‘코드그린(code green)’이 론칭 1년 만에 친환경 소비 트렌드 중심에 자리매김했다.

모두가 친환경 소비를 더 즐겁고 기쁘게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그린 비즈니스 스타트업 리더스 오브 그린 소사이어티는 지난해 10월 론칭한 브랜드 코드그린이 월 12만 명, 일 5000명의 방문자 수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코드그린은 진성 자연주의 가방 브랜드로, 원·부자재부터 친환경 소재를 지향하며, 공정은 최대한 낭비가 적게 디자인한다. 모든 제품은 친환경 및 식물성 소재를 사용하고, 최대한 환경오염이 적은 친환경 공법을 추구한다.

뿐만 아니라, 코드그린의 탄생 스토리부터 친환경에 대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코드그린은 2017년부터 노르웨이와 스웨덴, 덴마크, 독일 등 환경 선진국 15개국을 2년 동안 돌아다니며, 300여 개의 이상적인 그린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기업을 직접 만나고, 사색을 거쳐 탄생했다.

하지만 코드그린의 진짜 정체성을 표현하는 것은 가방에 있는 QR코드다. 이 QR코드를 인식하면 ‘그린 스퀘어(green square)’라는 가상의 친환경 공간으로 소비자를 이끈다. 친환경 제품을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 발짝 더 나아가 소비자가 친환경 소비를 진정으로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한 것이다.

그린스퀘어를 요약하자면, 친환경 소비를 더욱 즐겁게 하는 곳이다. 그린스퀘어를 통해 누구나 친환경 활동을 하고 인증하면, 마일리지를 얻는다. 이 마일리지로 상대적으로 비싼 친환경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다.

또한 그린스퀘어에는 찾기 힘든 친환경 제품·서비스에 대한 정보나 여러 친환경 콘텐츠가 모여있다. 친환경이 유행이 되는 만큼 제품도 계속 만들어지고, 콘텐츠도 쏟아진다. 그러나 일일이 찾고, 보긴 힘들다. 그린 스퀘어에선 모두 모아볼 수 있다. 찾고 모으는 수고는 그린스퀘어에서 한다. 이렇듯 그린스퀘어라는 이름은 친환경 소비자를 위한 가상의 광장을 말한다.

이런 자연주의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드그린이 많은 소비자에게 ‘예쁜 가방 브랜드’로 더 많이 인식돼 온 이유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만큼 패션을 생각하기 때문이다. 업사이클은 특정 소재만을 사용하기에 특색있지만, 소재가 제한되기에 디자인이 제한된다. 코드그린 홈페이지를 들어가 보면, 코드그린이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코드그린은 비용이 증가하고 관리에 어려움이 늘어나더라도 소재에 제한을 두지 않음으로써 감각적인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것에 집중한다. 이 덕분인지 포털 검색량 기준으로 친환경 가방 중 3위를 차지하고 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