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노현호 부사장 사장, 노현석 상무 부사장 승진

바로가기
바로가기
삼일방(회장 노희찬)이 2세 경영체제를 구축했다. 삼일방은 장남 노현호 부사장을 사장으로, 차남인 노현석 상무이사를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다.이어 오상엽 총괄 이사를 상무로, 강진일 영업팀 이사대우를 이사로, 김현수 총괄, 연구소 부장을 이사대우로 각각 승진시켰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