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BYC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 별세

바로가기
바로가기
내의 전문업체 BYC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이 지난 16일 별세했다.BYC에 따르면 한 전 회장이 향년 100세로 이날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한 전 회장은 지난 1923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포목점 점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1946년 8월15일 BYC의 전신인 ‘한흥메리야스’를 세워 내의 사업을 시작했다.광복 직후 물자 부족 상황에서도 국산 1호 메리야스 편직기를 만들어 내의 생산성을 높였다. 또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전북 전주로 사업장을 옮긴 이후 국내 최초로 아염산소다를 활용한 표백 기술을 개발, ‘백양’(白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