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두산양행 법정관리 신청 ‘일파만파’

바로가기
바로가기
최근 중견 원단 컨버터인 (주)두산양행(대표 권수용)이 전격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법원에 신청하면서 업계의 충격과 함께 거래업체들이 채권 확보가 막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특히 두산양행의 법정관리 신청을 계기로 지난해 면사값 폭등으로 눈덩이 적자를 기록한 중소 원단업체와 원단 컨버터 업체들의 연쇄 도산 가능성이 큰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관련 업계에 따르면 연간 5000만 달러 규모의 매출을 기록한 중견 원단 컨버터 (주)두산양행이 경영난을 못 이겨 법원에 전격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해 재산보전 처분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