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최대 글로벌 면화 수출국, 텍사스 가뭄 위협 가중

바로가기
바로가기
미국 최대 면화 재배지역인 텍사스 서부의 가혹한 가뭄이 밭을 먼지에 뒤덮이고, 의류 가격에 추가 부담을 줄 수 있는 글로벌 공급망 충격을 심화시키고 있다. 지난 6일 블룸버그는 텍사스 지역 역대 최악의 가뭄에 대해 보도했다.면화 재배지역의 절반이 역대 최악의 가뭄을 경험하고 있고, 비료 및 물류 비용 급증으로 이미 고통받고 있는 면화 생산자는 이제 작물 수확량까지 위협받고 있다. 라니냐는 가뭄을 하반기까지 연장할 수도 있다.텍사스는 세계 최대 수출국인 미국 면화 생산량의 약 절반을 차지하며, 미국은 2위 브라질보다 2배 많은 물량을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