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대구 염색산단 성수기 가동율 ‘감소’

바로가기
바로가기
코로나 사태의 폭망위기에서 다소 회복된듯 하던 대구 섬유경기가 다시 식어가는 불길한 징후를 보이고 있다.대구 섬유경기를 가늠하는 대구 염색산업단지 입주기업 가동률이 성수기 정점인 3월에 이어 4월에도 다시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대구 염색산단(이사장 김이진)이 조사한 입주기업 에너지 사용량에 따르면 금년 1,2월에 다소 상승하던 공업용수와 증기, 전기 사용량이 성수기 정점인 3월에 작년 동월보다 소폭 감소한데 이어 4월에도 감소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냈다.실제 4월중 염색산단 공업용수 사용량은 139만5618㎥로 작년 동월대비 7%
Smiley face

댓글 없음